무제 문서
logo
 
 
 
 
 
1 추석연휴로 인한 배송관련 안내
 
 
2 FWIA 버킷시리즈 판매방법 변경
 
 
3 입금 후 배송관련 안내
 
비밀번호 확인 닫기
             EVERYWHERE EVERYWHERE > 김준곤목사 저서 > 김준곤 예수칼럼 1  
 
김준곤 예수칼럼 1
판매가 :  15,000 -> 13,500 (10%↓)
적립금 :  600 원
수   량 : 
EA
배송비 :  2,500원 - 3만원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저   자 :  김준곤
출판사 :  순출판사
판   형 :  170*230 / 378p
출판일 :  2010/10/27

 
   

출간 이후 최장기, 최고의 베스트셀러로 수많은 젊은 지성인들의 영혼을 감동시킨 본서는 선지자적 영감과 시적 감성으로 쓰여진 잠언록이며, 신앙고백이며 기도이고 참회록이다믿지 않는 이들에게 가장 좋은 전도용 선물이 될 것이다.

 
   

 아무도 이렇게 말한 일이 없다 예수의 주장 -나는 생명의 떡이다. 나는 너의 빛이다. 나는 네 선한 목자요 너희는 내 양이다.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다. 나를 맏으면 배에서 생수의 강이 흘러난다.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다. 나를 믿으면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고 영생을 주겠다(요1:12).

 

나는 하나님과 화해하는 유일(唯一)의 구속의 길이며 하나님을 아는 유일의 진리이며 하나님이 주시는 새 생명의 원천이다(여 14:6). -너와 하나님은 하나다. 이 말은 태양의 존재만큼 확실한 사실이다.

 
   

나와 그리스도 사건/ 11  

영원한 첫사랑/ 37  

개구리 회의/ 65    

파스칼의 내기/ 91    

크리스천의 고독/ 121    

하나님의 저자세/ 149    

예수의 계절/ 171     

제3혁명 운동/ 197     

기도는 창조의 산실/ 227    

거지전도/ 259     

부화기적 훈련/ 287     

순/ 317      

영원한 소년/ 349

 
   

 유성 김준곤 목사는 1925년 전남 신안에서 출생했다. 어린 시절 먼 친척뻘 되는 낙도의 순교자 문준경 전도사에게 첫 복음을 들었다. 만주에서 직장생활을 하면서 인격적으로 주님을 만나 봉천신학교에 입학을 했으나 일본군에 강제 징집되어 끌려가다가 일본군의 감시를 피해 극적인 탈출을 시도해 만주에 있는 김인석 목사(성결교 총회장 역임) 집에 피신해 있으면서 김 목사가 소장한 2,000여 권의 신학, 철학, 문학서 등을 읽고 영성과 지성의 깊이를 경험했다. 해방 후 조선신학교에서 학업을 계속하다가 자유주의신학사건으로 51인 학생들과 장로회신학교를 제1회로 졸업했다. 1950년 10월 공산좌익에 의해 부친이 학살을 당하고, 아내(인정진 사모)가 순교를 했다. 김준곤 목사도 거반 죽음의 상태에서 국군에 의해 기적적으로 구출됐다. 김 목사는 부친과 아내를 죽인 공산좌익들을 예수 사랑으로 용서하는 탄원서를 올렸다.

 

광주숭일중고등학교 교목. 교장을 거쳐 미국 풀러신학교 유학 중 국제CCC 설립자 빌 브라잇 박사를 만나 한국CCC 사역을 제안받고 1958년 한국대학생선교회를 창설했다. 그때부터 소천 때가지 매일 아침을 금식하면서 민족복음화와 통일 한국을 위해 기도했다. 김준곤 목사는 1962년 대학생 선교를 기반으로 민족복음화운동을 전개하기로 결심하고, 1965년 2월 국회조찬기도회 창설 1996년 3월 8일 도통령조찬기도회를 만들어 정. 관. 재계. 주한 외교사절 복음화에 나섰고, 민족 복음화운동의 제3의 집단으로서의 나사렛형제들 창설(1968년 8월), 전군신자화 운동(1969), 민족복음화운동 선언(1970년 12월 31일 밤 0시), 민족복음화요원 1만명  강습회(1971년 8월, 대전충무 체육관), 엑스플로 '74대회(1974년 8월13일, 32만 3419명 전도훈련), 59,000 자연부락마다 복음을 전하는 사랑방 운동 등 민족복음화 운동을 주도했다. 1980년 8월에는 세게복음화대성회를 개최하여 10만 선교사 파송을 선언했다. 또한 조선 일보와 동아일보에 1979년 10월 부터 1981년 9월까지 2년간 '예수칼럼'을 매일 연재하면서 파스칼의 '팡세'에 필적할만한 글이라는 호평을 받으며 문서선교의 획기적인 장을 열었다.

 

이후 '84 세계기도대성회, 엑스플로 '85를 개최했으며, 1990년 7월과 8월 필리핀에 3,000명의 대학생을 단기선교사로 파송 하여 한국교회 단시선교사 시대를 열었다. 김준곤 목사는 또한 1995년 5월 세계선교대회(GOOWE Ⅱ)를 개최하여 10/40 윈도우 지역의 미전도종족 선교 전략을 제시했다. 김 목사는 그 기간 중 10만 대학생통일봉사단 발대식을 갖고 통일한국의 비전을 제시했다. 이후 기독교민족화합운동본부 상임대표, 2002 월드컵기독시민운동협의회 대표회장, 사랑의 다리운동 사랑의 장기기증운동, 북한 43,000마을과 영친운동, 우리민족 서로돕기 운동 상임공동대표, 북한사랑의옷보내기 운동, 북한 젖염소보내기운동 등을 전개하며 우리 사회의 어려운 이웃돕기와 북한 동포돕기를 전개했다. 김준곤 목사는 그가 제창한 '한 손에는 복음을, 한 손에는 사랑을'이라는 쌍손선교를 몸소 실천했다. 김준곤 목사는 마지막까지 한국대학생선교회 이사장 및 총재, 성시화운동총재,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상임 공동대표로 섬기다가 2009년 9월 29일 "민족의 가슴마다 피 묻은 그리스도를 심어 이 땅에 푸르고 푸른 그리스도의 계절이 오게 하자"는 그의 한맺인 기도와 꿈을 우리에게 남기고 하나님의 품에 안겼다. 김준곤 목사는 조선대 문학과, 장로회신학교, 미국풀러신학교에서 수학했으며, 국립전북대학교에서 명예문학박사, 세종대학교에서 명예교육학박사, 명지대학교에서 명예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2년에는 민족화합과 국가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았다.

 

저서로는 '영원한 첫사랑과 생명언어' '리바이벌' '딸의 죽음 그 존재의 제로점에서' '예수칼럼' 등 다수가 있다.

 
   

 故 김준곤 목사님의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신앙의 고백이 그대로 녹아있는 '예수칼럼'을 통해 많은 성도들의 삶 가운데 놀라운 은혜의 강물이 흐르게 될 것을 믿습니다. -김삼환 목사(명성교회 담임목사)

 

성경 뒤에 부록을 붙일 수 있다면 블레이즈 파스칼릐 '팡세'나 존 버니언의 '천로역정'을 추천하고 싶다고들한다. 유성(遊星) 김준곤 목사의 '예수칼럼'은 '팡세'에 버금가는 '그리스도 변호론'이자 '천로역정'의 감동을 뛰어넘는 '하늘가는 순례자의 '노래'로서 성경의 부록감이다. 고도의 영성(靈性)과 문학적 압축미(壓縮美)가 빚은 21세기 신고전(新古典)이다. -김성영 목사(시인/백석대 석좌교수)

 

 '예수칼럼'에는 민족, 역사 그리고 그리스도에 대한 김준곤 목사님의 불꽃같은 말씀이 있습니다. 행간 사이로 흐르는 목사님의 청년 같은 외침은 세대를 초월하여 독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일신(一新)의 힘이 있습니다. 김준곤 목사님이 한평생 보이신 복음에 대한 순수한 열정으로 영혼의 전율이 일어남을 느낍니다.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 담임목사)

 

'예수칼럼'은 예수님을 향한 변함없는 처음 사랑의 열정으로 오직 그리스도를 위해 평생을 헌신하신 주의 종의 고백입니다. 그 분의 발자취와 고백은 이 시대의 모든 목회자와 대학생, 청년들의 마음에 뜨거운 사명과 열정을 다시금 끓어오르게 할 것입니다. -조용기 목사(여의도 순복음교회 원로목사)

 

 '예수칼럼'을 통해 한국 기독교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신앙인, 열매가 가득한 참 신앙인으로 그리운 故 김준곤 목사님을 회상하고 기억할 수 있어 기쁩니다. 이 당을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이 변함없는 감동과 그리스도 사건의 여전한 여운을 담은 그의 일기장을 선물 받게 된 것 같아 가슴 가득 감동을 느낍니다. -김영길 장로(한동대학교 총장)

 
이름 :
내용 :
평점
 
 
 
logo